이걸로 신규 팬베이스 기대는 무리가 아닌지 기타

딱 이 수준.

스타워즈 시리즈를 보기야 다 봤다만 이에 아무런 애착도 없고 본 기억도 가물가물하니 스타워즈 프랜차이즈를 처음 접한 거나 다름없다...고 볼 수 있을지.

뭐 그런 입장에서 봤을 때 에피소드7이 과연 코찔찔이들을 스타워즈 팬으로 입문시킬 수 있을 지에 대해 좀 의문이 많이 감. 애새끼들이 한 솔로 보고 노년의 매력에 눈 뜨라고?

나름 고민 끝에 나온 결과물이겠지마는 올드팬 배려가 너무 컸고, 특히 한 솔로-레아 비중이 너무나도 높음. 그런데 그 비중이 꼼꼼하게 다뤄지는 것도 아니고 그냥 셀프 레퍼런싱에 그치는 수준이니 올드팬들만 헠후헠후 거리는 팬서비스에 불과하게 되는 것이 문제. 이게 쌍제이가 빅똥을 싼 인투 더 다크니스가 생각나지 않을 수가 없는데, 그 똥이나 이 똥이나 마찬가지로 왜 새로운 시그네쳐를 개발할 생각을 안 하고 있던 요소를 껴넣을 생각밖에 안하는가? 디즈니에서 스타워즈 사들인게 그냥 올드팬들 팬서비스나 지속하기 위함이었나?

스토리 중반까지, 말하자면 '모험'파트는 마음에 들었으나 그 이후부터 일어나는 그다지 에픽하지도 않은 에픽 배틀과(프리퀄보다야 낫지만) 맥빠지는 빌런과 언더디벨롭된 두 주인공에 연출은 다 어디다 갖다 팔아먹었는지 음악만 용을 쓰고 화면 연기 대사는 이에 따라주지를 않으니 스타워즈가 아닌 독립된 영화로 봤을 때 무난이라는 단어도 갖다 붙이기 어려움. 특히 레이는 스턴트 더블...을 쓸 만한 액션도 없었지만(뭐 있기야 있었겠지만) 직접 연기하는 장면에서 세이버 들고 허우적거리는게 매우 거슬렸음. 왜 에픽함에 눈물을 흘려야 할 각성장면인데 느껴지는 게 하나도 없습니까...

캐릭터 디벨롭먼트는 그냥 관객들이 알아서 상상하고 짜맞추라는 건지(기존 캐릭들은 '님들 이미 다 알죠?ㅎ' 하듯이 넘어가고) 전개는 편의주의의 극치라 프리퀄이 그리울 수준. 핀과 레이가 서로 사이좋게 노는 장면은 좋았으나 그게 다. 신규 캐릭터들이 뭐 뒷설정이든 앞설정이든 있어서 설명이 안 된 수준이 아니라 아예 캐릭터 표현이 아주 기초적인 수준 외에는 안됐다 이거.

뭐 제대로 세대교체는 다음 에피소드부터 이루어지겠으니 그건 기대해보고, 여튼 스타워즈 영화로도 그냥 영화로도 정말 끔찍한 작품.




아무튼 뭐, 핀과 레이는 계속 베스트 프렌즈로 남았으면 하고(애초에 극중에서도 그렇게 표현되었으니) 연인으로 안엮였으면 함. 



덧글

  • virustotal 2015/12/17 23:33 # 답글

    흑형이라능 그것이 참..... 문제네 흑형이 참 그게 크...
  • Lamb 2015/12/18 00:47 # 답글

    제네시스가 더 재밌는듯
댓글 입력 영역